무역뉴스

국내뉴스
"플라스틱, 10년 내로 석탄보다 온실가스 더 뿜는다"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온실가스,# 플라스틱,# 석탄

2021-10-22 336

"플라스틱, 10년 내로 석탄보다 온실가스 더 뿜는다"

플라스틱 때문에 배출되는 온실가스가 10년 안에 석탄 화력발전을 능가해 기후변화 대응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미국 환경단체 비욘드 플라스틱은 21일(현지시간) 발간한 보고서 '새로운 석탄'에서 미국 내 플라스틱 제조업과 온실가스 배출 실태를 조사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았다.

보고서는 2020년 현재 미국 플라스틱 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연간 최소 2억3천200만t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이는 석유나 천연가스의 시추부터 제조시설에 대한 공급, 폐기물 소각까지 제품 생애주기 전체를 따져 산출한 수치다. 보고서는 이러한 배출량이 평균적인 500㎿(메가와트) 규모 석탄 화력발전소 116곳이 뿜는 평균 배출량과 맞먹는다고 지적했다.

미국에서는 2019년 이후 최소 42곳의 플라스틱 공장이 새로 가동에 들어가거나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들 시설이 완전 가동되면 배출량은 5천500만t으로 평균 규모 석탄 화력발전소 27곳을 추가한 것과 같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그러면서 미국 플라스틱 산업이 기후변화를 부추기는 수준이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을 뛰어넘는 길로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플라스틱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플라스틱 사용 반대 활동을 벌이고 있는 단체인 비욘드 플라스틱의 주디스 엔크 대표는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배출 규모가 충격적"이라며 "정부나 업계에서 이걸 얘기하는 이들이 거의 없다는 점이 그에 못지않은 우려"라고 말했다. 그는 플라스틱 업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추세대로 늘면 석탄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퇴출하고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면서 얻는 편익이 근본적으로 훼손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지구온난화 원흉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점을 들어 플라스틱을 '새로운 석탄'으로 규정했다.

특히 보고서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다루는 과정을 살펴보면 온실가스 배출 문제가 더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플라스틱은 재활용 가능성이 오랫동안 장점으로 인식돼왔으나 실제 재활용률은 9%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지금까지 새롭게 제안되는 재활용 방식도 온실가스와 유해가스를 배출하는 소각과 크게 다를 바 없는 것으로 진단됐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