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뉴스

미중무역갈등
중국 상무부, 미국에 대중 고율관세 취소 촉구

2021-10-22 86


중국 상무부, 미국에 대중 고율관세 취소 촉구

중국 상무부가 미국 측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절 도입한 대중 고율 관세를 철회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21일 환구시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수줴팅(束珏?)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주례 브리핑에서 미 정부가 일부 품목의 대중 고율 관세 제외를 위한 행정 절차 마련에 나선 것과 관련해 "중국은 미국의 관련 조치를 환영한다"면서도 "중국은 고율 관세를 취소하는 것이 중미 양국의 소비자와 생산자의 근본적 이익에 부합하고 세계 경제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고 줄곧 여겨왔다"고 말했다.

앞서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대중 통상전략의 골격을 공개한 지난 4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연설에서 일부 품목에 한해 대중 고율관세 적용을 배제하는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부터 있던 일부 대중 관세 적용 예외 절차가 만료돼 이를 연장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바이든 행정부 들어서도 미국의 대중 고율 관세 체계 전반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볼 수 있다.

수 대변인은 지난 9일 타이 대표와 류허(劉鶴) 부총리가 화상 회담을 한 것과 관련해 "쌍방은 중미 무역 합의 시행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며 "중미 무역 합의는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것으로서 쌍방이 함께 노력해 합의 이행을 위한 양호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타이 대표와 류 부총리의 지난 회담에서 미국은 중국에 1단계 무역 합의에 따른 미국 상품 구매 확대 약속을 제대로 지키라고 압박하는 한편 중국의 국가 주도 정책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반면 중국은 미국 측에 대중 고율 관세 폐지를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 이후에도 연간 2천500억 달러(약 294조원)에 달하는 중국 제품에 기존 25% 관세를 계속 부과해왔고 중국도 미국 제품에 맞불 관세를 그대로 유지해왔다.

중국은 주요 계기 때마다 미국 측에 대중 고율 관세를 폐지하라고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는 이달 들어 대중 고율 관세 유지와 1단계 무역 합의 준수 요구를 골자로 한 대중 통상 전략의 기본 골격을 밝히면서 중국 측의 요구를 일축했다.

상하이=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